사진 =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
사진 = 유튜브 채널 '엘르 코리아_ELLE KOREA'


배우 고윤정이 솔직한 입담을 전했다.

2일 엘르 코리아 유튜브 채널에는 '환혼 2 에서 이재욱과 오열한 바로 그 장면! '희수' vs '낙수' 고윤정의 선택은? 고윤정의 ASK ME ANYTHING | ELLE KOREA'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고윤정은 첫 번째 질문 "사람들은 나를 00라 생각하지만 사실 나는 00다!"라는 질문에 “잘 안 먹을 거라 생각하지만 잘 먹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의외로 많이 먹는다는 얘기를 들었다”라며 “꾸준히 상위권을 유지하는 건 삼겹살이다. 냉면이랑 밥 추가하면 (삼겹살) 2인분인데, 고기만 먹으면 최대 3인분을 먹는다"라고 솔직하게 얘기했다.

두 번째 질문 '매번 새로운 캐릭터를 찰떡같이 소화하는 윤정 님! 매번 다른 인물을 연기하기 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에는 배역에 대한 질문에는 "자연스러움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 이 캐릭터가 이런 말과 행동을 했을 때 보는 사람들도 납득할 수 있게끔 이유 있는 행동을 하는 것처럼 보였으면 하는 바램으로 연기를 한다"고 얘기했다. 이어 그는 '무빙' 대본을 읽었을 때 희수는 저랑 성격도 말투도 비슷하다고 생각해서, 친근감 있게 준비를 했던 것 같은데 '생각보다 씩씩하고 용감하고 공감 능력이 뛰어난 친구구나' 라고 느꼈다. 촬영 하면서 사려 깊은 모습을 표현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화장을 거의 안했다. 뭔가를 꾸며내려고 하지 않고, 부족하면 부족한대로 표현하려고 했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조나연 텐아시아 기자 nyblueboo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