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투 삼달리' 신혜선, 지창욱./사진=JTBC
'웰컴투 삼달리' 신혜선, 지창욱./사진=JTBC


배우 지창욱과 신혜선이 전 연인과 다시 사랑한다는 설정에 대해 "실제의 나라면 힘들다"고 말했다.

1일 오후 JTBC 새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행사에는 배우 지창욱, 신혜선과 차영훈 감독이 참석했다.

'웰컴투 삼달리'는 한라산 자락 어느 개천에서 난 용 삼달(신혜선 분)이 모든 걸 잃고 추락한 뒤, 개천을 소중히 지켜온 용필(지창욱 분)과 고향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숨을 고르며 사랑도 찾는 로맨스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을 연출한 차영훈 감독과 '고백부부', '하이바이, 마마!'의 권혜주 작가가 처음으로 의기투합했다.

차영훈 감독은 "같은 날 태어나서 38년을 함께 살아온 친구이면서 연인이었고, 밝힐 수 없는 이유로 헤어질 수 밖에 없던 두 사람의 사랑에 관한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이어 "공간과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고도 할 수 있다. 내가 집이 지방 주소 도시인데, 시골 출신이라 잘 안다. 서울로 올라올 때는 꿈을 이루고 앞으로 나아가고 달리고자 하는 욕망이 있는데, 고향으로 내려올 때는 마음이 편하고 위로를 받는 느낌이다. 우리 모두에게 그런 공간과 사람이 있을 거니까. 전폭적으로 나만을 응원해주고 위로해줄 수 있는 고향으로 대표되는 공간, 그리고 가족과 연인, 친구로 대표되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웰컴투 삼달리' 조삼달, 조용필처럼 8년 전에 헤어진 구 남친, 구 여친과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지창욱은 "현실과 드라마는 다를 수 있으니까. '웰컴투 삼달리'를 고려한다면 충분히 가능성 있을 것 같은데, 개인적인 사정으로는 없을 것 같다"며 "어쩔 수 없이 헤어진 이유들이 보다보면 나온다. 그런 것 때문이라면 다시 만났을 때 충분히 사랑할 수 있을 것 같긴 하다"고 말했다.

신혜선은 "제 인생을 돌아보면, 저한테는 불가능한 일이다. 그래서 저희 드라마가 판타지인 것 같다. 나는 힘들 것 같다"고 못 박았다.

'웰컴투 삼달리'는 오는 2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