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net '마마 어워즈' 생중계 캡처
사진=Mnet '마마 어워즈' 생중계 캡처


그룹 (여자)아이들(미연, 민니, 소연, 우기, 슈화)이 '2023 마마 어워즈(MAMA AWARDS)'(이하 '2023 MAMA')에서 명실상부 글로벌 대세임을 증명했다.

(여자)아이들은 지난 29일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된 '2023 MAMA'에 참석, '페이보릿 글로벌 퍼포머 여자 그룹(Favorite Global Performer Female Group)' 부문을 수상했다.

시상대에 오른 (여자)아이들 소연은 "네버랜드 덕에 항상 상 받을 수 있어서 너무 감사드린다"라며 "전 세계적으로 많은 분들이 '퀸카 (Queencard)'를 불러 주시고 따라 해 주셔서 이 상을 받은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우기는 "상을 받을 수 있게 만들어 준 모든 소속사 식구분들, 항상 옆에 계시는 모든 스태프분들 감사드린다. 우리 다섯 멤버 너무 고생했고 감사하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또한 "더 열심히 하고 앞으로 더 성장하는 (여자)아이들이 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날 (여자)아이들은 '글로벌 퍼포머'다운 무대 장악력을 선보이며 현장을 뜨겁게 달궜다. 먼저 '슈퍼 스테이지'에 출연한 민니는 폭발적인 고음의 'LION (MAMA ver.)'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민니는 곧바로 이어진 르세라핌 허윤진, 케플러 샤오팅, 댄서 모니카, 바다와의 합동 무대에서도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했다.

잠시 뒤 '메가 스테이지'에서는 'This is I-DLE'을 주제로 한 (여자)아이들의 단체 무대가 펼쳐졌다. 사이렌 소리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 (여자)아이들은 시작부터 강렬한 인트로 사운드에 맞춰 넘치는 에너지를 폭발시키며 열기를 단숨에 끌어올렸다.

이어 (여자)아이들은 대규모 댄서들과 함께 '2023 MAMA' 버전으로 재해석된 '퀸카 (Queencard)' 무대를 꾸몄다. (여자)아이들은 '실력파 걸그룹'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보컬, 댄스 실력과 관객들의 싱어롱을 유도하는 뛰어난 무대 매너를 선보이며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를 이끌어냈다.

(여자)아이들은 지난 10월 6일 발매한 미국 첫 번째 EP 앨범 'HEAT'로 '빌보드 200'에서 25위를 기록, '커리어 하이'를 달성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