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net 캡처
/ 사진=Mnet 캡처


제로베이스원과 트리플에스가 각각 남자, 여자 그룹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29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개최된 '2023 MAMA AWARDS'에서 제로베이스원이 베스트 New Male Artist (남자신인상) 수상자로, 트리플에스가 New Female Artist로 확정됐다.

이날 시상자로는 배우 변우석과 노윤서가 나섰다. 수상의 영예를 안은 제로베이스원은 "인생에서 한 번밖에 받을 수 없는 신인상을 받게 돼 영광이다. 상을 받게 해주신 제로즈(공식 팬덤 명) 감사드린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시고 믿어주시는 회사 식구들, 항상 저희가 빛날 수 있게 해주시는 스태프들 감사드린다. 끝으로 멤버들에게도 너무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고 멋지게 키워주신 부모님들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 사진=Mnet 캡처
/ 사진=Mnet 캡처
여자 신인상은 트리플에스에게 돌아갔다. 이날 트리플에스는 불참한 관계로 VCR로 수상소감을 전했다. 트리플에스는 "일생에 단 한 번 뿐인 신인상을 받게 돼 영광이고 행복하다. 항상 저희에게 사랑을 보내주시는 웨이브 분들에게 감사하다는 말 전해드리고 싶다. 2024년에는 더욱 기대해달라. 앞으로도 다양한 모습 보여드리는 트리플에스 될 테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한편 29일 펼쳐지는 '챕터 2'는 음원 및 음반 데이터를 기반으로 '올해의 음악', '올해의 가수', '올해의 앨범' 부문을 시상할 예정이다. 에이티즈, 보이넥스트도어, 엘즈업, (여자)아이들, 르세라핌, 모니카, 니쥬, 모니카, 라이즈, 세븐틴, 트레저, 제로베이스원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