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Mnet '2023 MAMA AWARDS' 캡처
/ 사진=Mnet '2023 MAMA AWARDS' 캡처


가수 전소미가 도쿄돔을 테크토닉으로 뒤흔들었다.

전소미가 '2023 MAMA AWARDS(2023 마마 어워즈) 챕터 1(Chapter 1)'에서 진행부터 무대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지난 28일 일본 도쿄돔에서 진행된 '2023 MAMA AWARDS(2023 마마 어워즈) 챕터 1(Chapter 1)'에서 전소미는 안정적인 진행과 파격적인 무대를 선보였다.

지난해에 이어 두번째로 MAMA AWARDS(마마 어워즈)의 호스트로 나선 전소미는 화려한 컬러의 퍼 소재 판초를 착용해 러블리한 스타일로 MAMA AWARDS(마마 어워드)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신기술을 활용한 아티스트들과의 소통에서도 매끄러운 진행과 통통 튀는 리액션으로 긍정적인 에너지 한껏 내뿜었다.

이어진 MEGA STAGE(메가 스테이지)의 주인공으로 나선 전소미는 'It's MI(잇츠 미)'라는 무대의 타이틀로 홀로 무대에 등장해 'The Way'를 열창하며 구두를 벗어 던진 후 도쿄 돔의 열기를 온몸으로 즐기는 모습을 보여줬다.

연이어 선보인 'Fast Forward' 무대는 MEGA STAGE(메가 스테이지)라는 이름에 걸맞게 점차 여러 명의 댄서가 연이어 등장했다. 약 100여명의 댄서가 함께한 메가 테크토닉 무대는 도쿄 돔을 테크토닉의 물결로 뒤흔들며 '2023 MAMA AWARDS(마마 어워드) 챕터 1(Chapter 1)'의 마지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한편, 전소미는 솔로 아티스트로 여러 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김세아 텐아시아 기자 haesmi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