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채널·채널S
사진=E채널·채널S


채리나, 이지혜, 나르샤, 아이비, 초아가 '찐' 관종들의 매력을 뽐낸다.

28일 오전 서울시 종로구 씨네큐브에서 E채널·채널S 예능 '놀던언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방현영PD, 채리나, 이지혜, 나르샤, 아이비, 초아가 참석했다.

'놀던언니'는 마이크 하나로 대한민국을 휘어잡던 언니 5인방이 뭉친 버라이어티 예능이다. 음악 없이 못사는 언니들이 들려주는 '진짜' 음악과 필터 없는 그 시절 가요계 이야기를 유쾌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이날 방현영 PD는 "요즘 시대에 셀러브리티에 대한 화두가 필요하다고 생각하게 됐다. 그래서 '찐 관종'을 모아 보고 싶었다"며 "전작 '노는언니'를 피와 살을 갈아 넣어서 만들었지만, 뜻대로 진행되지 않는 부분도 생겼다. 약간 회의감이 들던 순간도 왔다. 앞으로 뭘 하면서 이 직업을 오래 유지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능 PD는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를 발굴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대중을 대상으로 카메라 앞에 서는 사람들은 항상 관심에 시달리면서 그걸 동력으로 돌리며 일하는 사람들의 정체가 뭘까에 대한 고민에 빠졌다. 그러면서 이분들을 모으게 됐다. 다 합치면 거의 100년의 세월이 될 정도다. 시대별 키워드 담당하는 가수분들이 관종으로서 건강하게 버티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재밌게 해줄 것 같았다. 실제로 판을 깔아봤는데 왜 이렇게까지 하시지 할 정도다. 그 이야기를 한번 기대해봐 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기획 의도에 대해 설명했다.
[종합] "찐 관종 모았다" 채리나→이지혜, '놀던언니'들의 美친 텐션
맏언니인 채리나는 멤버들의 첫인상을 전했다. "이지혜나 나르샤는 자주 봤는데, 아이비랑 초아는 이번에 처음 봤는데 또라이더라. '이래서 가요계에서 버텼구나' 생각했다. 내려놓고 즐기고 있는 프로그램이라서 저희의 '병맛'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나르샤는 "모두 구면이라 큰 어려움은 없었다"며 "선후배와 편한 예능을 한 게 거의 10년 만이다. 예능 자체가 오랜만이어서 무조건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제 선택이 옳았다. 언니들의 또 다른, 새로운 면을 볼 수 있다고 자부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지혜는 "예능프로그램을 다양하게 하면서 깨달은 게 케미가 중요하다는 거다"라며 "저희 보시면 다 가수 출신이다. 실제로 성격이 너무 좋고 재밌는 친구들이다. 이렇게까지 케미가 나올 수 있을까, 이런 이야기까지 한다고 할 정도로 재밌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초아는 이번에 처음 봤는데, 성격이 좋고 열심히 하려는 모습이 제가 해체하고 혼자 애쓰는 모습을 보는 것 같더라. 애틋한 마음이었다.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면서 재기하겠다고 생각했다. 아이비는 채리나말처럼 또라이다. 시대를 잘 만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초아는 "라인업을 듣고 '하녀 확정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좋았다. 내향 인이어서 이제 좀 놀아보고 싶었는데 방송하면서, 한 잔씩 마시면서 가요계 얘기를 하니 프로그램을 떠나 즐거운 자리였다"고 털어놨다.
사진= E채널·채널S
사진= E채널·채널S
사진= E채널·채널S
사진= E채널·채널S
후배들에게 한마디씩 진심 어린 마음을 전하기도. 나르샤는 "팀으로서 유지하는 기간이 점점 더 짧아진다고 생각한다"라며 "저도 제가 잘해서 DJ 하고 예능을 하는 건 아니지만 기회가 왔을 때 잡는 것도 용기다. 회사에 대한 제약이나 본인에 대한 것도 있지만 결국 하는 건 자기 자신이다. 좀 더 해봤으면 좋겠다."라고 응원했다.

초아는 "사실 아이돌 친구들 중에 활동하면서 약으로 버티는 경우가 많다"며 "저는 특별한 케이스로 오래 쉬었다. 그러던 중 언니들을 만났다. 당장 지금 잘 나가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버티다가 네 자리가 있는 게 중요하다고 채리나 언니가 말해주더라. 계속 활동하고 있는 산증인으로서 하는 말이지 않나. 저도 그런 친구들을 응원하면서 산증인이 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이지혜는 "후배들한테 해주고 싶은 게 충분히 놀 수 있는 시간도 필요한 것 같다. 제가 애를 낳고 하다 보니 놀고 싶어도 못 노는 순간이 오더라. 사람이 살다 보면 힘든 순간 온다. 좌절하고 스트레스 많은 시간도 오는데 그 시간을 어떻게 잘 푸는지가 중요하다"며 "어떻게 해야 잘 놀 수 있는지에 대해 잘 생각했으면 좋겠다. 그래야 연예인들이 활동하면서 연예인 병이 오는 시기 있을 때 빨리 탈피할 수 있다. 저희가 도움을 줄 수도 있다. 연락 달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마지막으로 나르샤는 프로그램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저는 딱 하나 자부심이 있다. '이게 예능이지' 라는 건 자부할 수 있다. 오늘 첫 방 한번 보시면 계속 볼 수밖에 없는 매력 있는 방송이다"라고 말했다. 이지혜는 "구구절절 설명해도 결국 봐야 한다. 보시고 재밌었으면 재밌다고 글 써달라. 기사가 중요하다. 어그로도 괜찮다. '어이없어' 많이 눌리는 기사도 괜찮다. 강력하게 부탁드린다. 재미없으면 혼구멍 내주셔도 좋다"고 유쾌하게 홍보했다.

'놀던 언니'는 28일 밤 8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서윤 텐아시아 기자 seogug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