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 사진=텐아시아DB
아이유 / 사진=텐아시아DB


가수 아이유 표절 의혹과 관련해 당시 음반 제작 총 책임자였던 조영철 현 미스틱 대표가 입을 열었다.

조영철은 12일 자신의 SNS에 "예전 아이유 음반의 제작을 책임졌던 프로듀서로서 몇 가지 입장을 밝혀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유튜브 등에서 표절을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최근 고발 당했던 곡들을 모두 모니터 했다. 하지만 어떠한 표절의 의심도 발견할 수 없었다. 곡의 일부분만 보고 멜로디 및 코드 전개가 비슷하게 들린다고 해서 표절이 아니다. 이는 개인 의견이 아니라 법원의 판례가 그렇다"고 했다.

또한 '분홍신 표절 의혹'에 대한 입장도 전했다. 의심을 받고 있는 곡은 독일 밴드 넥타(NEKTA)의 '히어스 어스((Here's Us)'다. 조영철은 "독일 밴드 넥타가 표절과 관련하여 연락을 취했으나 어떠한 답변도 받지 못했다는 기사를 봤는데 그것은 사실과 다르다. 당시 넥타의 법률 대리인이 로엔엔터테인먼트(과거 아이유 소속사)로 메일을 보냈고 이에 로엔엔터테인먼트와 로엔엔터테인먼트 법률 대리인이 회신하여 기초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메일과 공문을 전달했다. 그러나 그쪽에서 이와 관련 답변을 더 이상 하지 않아 종료된 건"이라고 알렸다.

현재 아이유는 총 6곡에 대한 표절 혐의로 고발을 당한 상황이다. '분홍신'을 포함한 '좋은 날', '삐삐', '가여워', '부(Boo)', '셀레브리티(Celebrity)' 등이다. 다만 이는 원작자가 아닌 제3자가 고발했다. 이에 조영철은 "저작권 분쟁은 기본적으로 저작권자 당사자들 사이의 문제다. 제3자가 고소·고발을 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다. 악의적 명예훼손이라면 이에 대한 법적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사건은 이미 2013년 불거진 논란이다. 10년이 지난 시점에서 당시 상황에 대한 정확한 설명은 어려울 것. 음반 총 책임자의 주장이 현 사태를 바꿀 열쇠가 될지 주목된다.

중요한 점은 논란과 별개로 아이유가 일부 집단으로부터 '정신적 고통'을 받아왔다는 것이다. 유튜브나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아이유에 대한 악성 게시물들이 수년간 이어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사태에 대해 "마녀사냥에 불과하다", "제2의 타진요냐"라는 등의 동정론을 펼치고 있다.

윤준호 텐아시아 기자 delo410@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