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가수 김윤아 콘서트 현장 사진./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윤아 콘서트 현장 사진./ 사진제공=인터파크 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윤아가 연말 단독 콘서트 ‘사랑의 형태’를 개최해 지난 11월 29일~12월 1일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서울 공연에 이어 12월 7일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서의 부산 공연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김윤아는 이번 공연에서 존재하는 모든 사랑의 형태에 대해 노래했다. 연인과의 사랑을 시작으로 가족과 자신을 향한 사랑, 더 나은 세상을 위한 인류애까지 담아냈다.

김윤아는 솔로 3집 수록곡 ‘이상한 이야기’의 초연으로 공연을 시작했다. 김윤아는 “이번 콘서트는 지난봄 열렸던 소극장 공연의 형제”라고 소개했다. 지난 공연에서 주제에 맞는 가사나 시를 낭송했던 구성을 이어와 사랑에 대한 고찰이 담긴 가사와 글을 읽어주면서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소규모 편성이었던 지난 공연과는 달리 이번 공연에서는 건반, 아코디언, 기타, 베이스, 드럼, 바이올린, 첼로, 코러스까지 풀밴드 구성으로 더욱 완벽한 사운드를 들려줬다.

김윤아는 예술 작품 속 비극적인 사랑에 대해 이야기한 후 ‘나는 위험한 사랑을 상상한다’‘세상의 끝’‘유리’등 자신의 곡 뿐만 아니라 양희은의 ‘사랑 그 쓸쓸함에 대하여’, 심수봉의 ‘그때 그 사람’을 편곡해 선보이기도 했다.

김윤아는 내면의 자존감을 키워야 비로소 사랑에 대해 알아갈 수 있다고 한 후 ‘안녕’을 열창했다.

김윤아는 앞으로도 솔로 활동과 자우림 활동을 병행해 나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