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는 케이시./사진제공=KBS2
KBS2 ‘불후의 명곡’에 출연하는 케이시./사진제공=KBS2


가수 케이시가 KBS2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해 활약한다.

오늘(22일) 방송될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국민 애창곡을 탄생시킨 ‘작사·작곡가 김진룡 편’으로 꾸며진다. 2015년 데뷔해 ‘그때가 좋았어’로 음원 차트 역주행 돌풍을 일으킨 케이시는 이번 ‘불후의 명곡’에 처음 출연해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케이시는 “그동안 여러 인터뷰에서 꼭 출연하고픈 프로그램으로 ‘불후의 명곡’을 얘기했었는데, 막상 오게 되니 실감이 안 난다. 평소 어머니께서 애청하는 프로그램인데, 출연 소식을 전한다면 무엇보다 공중파 출연에 매우 기뻐하실 것 같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웃음짓게 했다.

또 케이시는 솔직한 입담과 각종 성대모사로 넘치는 끼를 발산해 눈길을 모았다. 특히 에일리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윤미래 ‘Always’, 소유 ‘I Miss You’ 등을 가이드 녹음한 이색 경력을 고백, 직접 가이드 버전으로 노래를 선보였다.

또한, 케이시는 거침없는 개인기 욕망을 보이며 불후의 새로운 욕망 캐릭터로 주목받았다. 불후의 욕망밴드 몽니 김신의를 잇는 ‘여자 김신의’라는 타이틀까지 얻었다는 후문.

한편, 케이시는 전설 김진룡이 작사, 작곡한 전유나의 ‘너를 사랑하고도’를 선곡, 독보적인 음색과 직접 메이킹한 랩을 더해 감성 무대를 펼쳐 관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불후의 명곡’은 오늘(22일) 오후 6시 5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