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지니뮤직
제공=지니뮤직


그룹 마마무 화사의 첫 번째 솔로곡 ‘멍청이’가 2월 4주 차 지니 주간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온라인 음악사이트 지니에 따르면 화사의 ‘멍청이’는 2월 4주 차(2월 14일~2월 20일) 지니주간차트에서 1위를 거머쥐었다.

‘멍청이’는 매력적인 화사의 음색과 중독성 강한 후렴구가 인상적인 곡이다. 무엇보다 데뷔 후 처음 솔로 가수로 음반을 발표한 화사의 변신이 돋보인다.

2위는 그룹 있지(ITZY)의 데뷔곡 ‘달라달라’다. JYP엔터테인먼트가 트와이스 이후 4년 만에 내놓은 5인조 신인 걸그룹 있지는 데뷔와 동시에 지니 주간차트 2위에 이름을 올리며 인기를 입증했다. ‘달라달라’는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모습을 표현한 가사를 담은 퓨전 그루브 사운드 곡이다.

지니뮤직 관계자는 22일 “2월 4주 차는 화려한 퍼포먼스와 카리스마를 갖춘 여성 가수들이 순위를 휩쓸었다”며 “특히 화사가 데뷔 후 첫 솔로곡으로 정상을 차지하며, 마마무 활동에 이어 솔로 활동에서도 ‘음원퀸’으로서의 존재감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Please follow and like us: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