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리골레토’ 포스터/사진=메가박스
영화 ‘리골레토’ 포스터/사진=메가박스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의 큐레이션 브랜드 클래식 소사이어티가 고전 오페라 영화 ‘리골레토’를 2월 4일 단독 상영한다.

공연 예술인 오페라에 영화적 촬영 기법과 연출을 더해 제작된 필름 오페라 명작만을 상영하는 유니텔 ‘필름 오페라 기획전’의 일환으로 상영되는 ‘리골레토’는 ‘하이C의 제왕’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주연한 작품이다.

베르디의 ‘리골레토’는 프랑스 낭만주의 거장 ‘빅토르 위고’의 희곡 ‘환락의 왕’을 오페라로 재탄생시킨 작품이다.

대형 스크린과 최고의 사운드 환경에서 만날 수 있는 이번 상영작은 세계적인 오페라 연출가 ‘장-피에르 폰넬’과 마에스트로 ‘리카르도 샤이’가 함께한 고전 명작으로 1982년에 제작됐다.

오페라계 ‘연출의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받는 연출가 ‘장-피에르 폰넬’은 모든 촬영을 실제 원작의 배경이 되는 이탈리아 만토바에서 진행해 극적인 몰입감을 높였다.

바람둥이 만토바 공작 역은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맡아 안정적이고도 특유의 맑고 깨끗한 고음을선보였으며, 비운의 여주인공 질다 역은 당대 최고의 콜로라투라 소프라노 ‘에디타 그루베로바’가 맡아 화려한 기교로 장식된 선율을 들려준다.

관객들은 극 중 만토바 공작의 칸초네 ‘여자의 마음’, 질다가 자신의 순정을 노래한 아리아 ‘그리운 그 이름’ 등 귀에 익은 원작 멜로디를 만날 수 있다.

오페라 ‘리골레토’는 전국 메가박스 10개 지점(코엑스, 센트럴, 목동, 분당, 킨텍스, 하남스타필드, 송도, 광주, 대전, 대구 신세계)에서 상영되고, 티켓 가격은 각각 2만 원이다. 메가박스 VIP 회원은 15%, 메가박스 클래식 소사이어티 회원은 10%, 청소년, 대학생 및 우대는 50%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