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킹 오브 프리즘’ 포스터/사진=메가박스
영화 ‘킹 오브 프리즘’ 포스터/사진=메가박스


멀티플렉스 영화관 메가박스가 일본 극장판 애니메이션 ‘킹 오브 프리즘’ 더빙판을 오늘(25일) 단독 상영한다.

‘킹 오브 프리즘’은 소녀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TV 애니메이션 ‘꿈의 라이브 프리즘스톤’ 시리즈에 등장하는 남자 그룹 ‘오버 더 레인보우’를 주인공으로 한 스핀오프 작품이다.

2016년 당시 자막판 상영을 21주간 이어가는 저력을 보이며 높은 인기를 입증한 ‘킹 오브 프리즘’은 최고의 성우진이 참여한 더빙판으로 재탄생했다.

이번 더빙판에는 ‘꿈의 라이브 프리즘스톤’에 이어 같은 역으로 등장한 남도형, 엄상현, 이원찬에 이어 황창영, 이규창 등 실력파 성우들이 대거 캐스팅돼 열연을 펼쳤다.

‘킹 오브 프리즘’은 애니메이션 최초로 시도된 영화 속 주인공과 관객이 직접 대화를 나누며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독특한 연출 방식으로 ‘응원 상영’이라는 새로운 관람 문화를 만들기도 했다.

관람하면서 작품 속 노래를 부를 뿐만 아니라 영화 속 주인공들의 대사에 관객이 대답하고, 그 대답에 캐릭터들이 반응하며 소통하는 모습은 마치 콘서트장을 방불케 한다.

김주홍 메가박스 편성전략팀장은 “‘킹 오브 프리즘’은 ‘응원 상영’이라는 독특한 관람 문화로 한일 극장가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대표적인 극장판 애니메이션”이라며 “더빙판 또한 높은 예매율을 보이며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