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신혜선이 박시후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29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에서는 서지안(신혜선)이 서지태(이태성)의 결혼식에 데려간 최도경(박시후)에게 “고맙다”고 인사했다.

서지안은 최도경에게 “오빠 결혼식 멀리서라도 볼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심이예요”라고 말했다.

최도경은 “아까도 말했지만 너도 네 오빠도 피해자니까 오늘은 다시 오지 않을 순간이고”라고 결혼식장에 데려온 이유를 밝혔다.

서지안은 “여기가 오빠 결혼식장인 건 지수가 말해줬어요? 지수가 부탁한 거군요”라며 “지수는 저한테 거짓말 안해요. 전에 샌드위치 가져온 날, 말해줬어요. 오빠 만났다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최도경은 “타. 회사로 갈 거지?”라며 자신의 차에 타라고 했지만 서지안은 “제가 알아서 회사로 가겠습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럼에도 최도경은 “일 때문에 만날 수도 있어. 같이 들어가도 돼”라며 서지안을 태웠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