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더원이 친딸을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더원이 전 여자친구와 사이에서 낳은 딸에 대해 말을 꺼냈다.

더원은 “이름은 이나경. 아이 엄마 성을 따서 이나경이다. 이제 초등학교 1학년 됐다. 벌써 8년이나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식에 한해서만큼은 내가 앞으로 100을, 200을, 300을 더 잘해도 만약에 나경이가 ‘아빠 왜 어렸을 때 같이 안 살았어?’라고 이야기 한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잘못 한 거다. 떳떳하지 못하다”라고 말했다.

더원은 앞서 전 여자친구와의 양육비 분쟁에 대해 “당시 재정적인 능력이 있어보였던 것처럼. 있었던 것도 사실이니까”라며 “그런데 당시에는 그것들이 다 와해되고 날라가고 없어진 상태였는데 그 과정 속에서 아이 엄마가 (양육비) 기대에 대한 상실감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직도 채무가 남아있긴 한데 선 정산으로 해서 양육비 먼저 지급한다. 어떻게 보면 감사한 게 그래도 꼬박꼬박 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