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 캡쳐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더원이 전 여자친구와 이별이 아닌 이혼한 것 같다고 말했다.

29일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 더원이 전 여저친구와 사이에서 낳은 딸의 사연을 공개하며 8년째 양육비를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더원은 “이혼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이야기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실제로는 이혼을 한 게, 혼인식을 올린 게 아니라 안타깝게 헤어진 사연이지만 어른들끼리 있을 때 ‘혼자 된 지 8년 째 됐다고, 아이가 있다고’라고 말한다”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