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뭉쳐야 뜬다’ 이경규 /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이경규 / 사진제공=JTBC


이경규가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의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패키지 행을 예고했다.

‘뭉쳐야 뜬다’ 호주 편에 참여한 이경규는 마음 편하고 몸 편한 패키지여행 소재 예능의 재미를 만끽했다. “세상에 이렇게 편안한 예능이 어디 있느냐”며 시종일관 ‘뭉쳐야 뜬다’를 극찬하던 이경규는 호심탐탐 재출연 기회를 노리다가 비장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경규가 제시한 카드는 러시아 월드컵. 이경규는 김성주에게 “이번에도 러시아 월드컵 중계하러 갈 거 아니냐”며 별안간 질문을 던지기 시작했다. 이에 김성주가 “진출하면 아마 가겠죠”라고 답하자 이경규는 기다렸다는 듯 “그거 ‘뭉쳐야 뜬다’ 통해서 가면 되겠다. 나랑 같이 가자”며 월드컵 시즌에 맞춰 러시아 패키지여행을 떠나자고 제안했다.

그동안 이경규는 월드컵이 열릴 때마다 현장을 찾아 ‘방송+응원’의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방송 프로그램 제작진 입장에서도 매력적인 아이템. 이에 이경규는 ‘뭉쳐야 뜬다’ 팀에 러시아월드컵 현장 녹화를 기획해보자고 ‘떡밥’을 던져 출연진은 물론이고 제작진까지 혹하게 만들었다.

이 말을 들은 멤버들도 “좋다. 역시 형이 아이디어 뱅크”라며 호응했다. 이경규는 멤버들의 긍정적인 반응에 “멀지 않았다. 지금부터 준비 빨리해야 한다”며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믿고 보는 월드컵 중계 캐스터 김성주, 월드컵 예능의 절대 강자 이경규가 함께하는 내년 러시아 월드컵 패키지 예약 소식에 주변의 기대가 한껏 올랐다는 후문이다.

‘갓경규’와 함께하는 호주 패키지여행 두 번째 이야기는 30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