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신민아, 조한철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배우 신민아, 조한철 / 사진=tvN ‘내일 그대와’ 캡처


신민아가 이제훈의 소멸에 오열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내일 그대와’ 에서는 송마린(신민아)이 유소준(이제훈)이 소멸된 것을 알고 오열했다.

유소준은 김용진(백현진)이 휘두른 칼을 맞고 사라지게 됐다. 이를 모르던 송마린은 경찰서에서 온 연락을 통해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남영역에서 유소준을 기다리며 처연한 표정을 지었다.

두식(조한철)은 송마린을 찾아가 남영역 사고 당시 소준과 같은 지하철에 타고 있엇음을 밝혔다. 두식이 “유소준, 못 돌아 올 것이다. 방법이 없다”고 털어놓자 송마린은 소리를 지르며 오열했다.

송마린은 “나를 살리지 말고 소준일 구했어야지. 왜 소준이 그냥 뒀냐”라며 두식을 원망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