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 사진제공=TV조선


배우 윤유선이 알뜰한 주부의 모습을 뽐낸다.

26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결혼 후 프로 알뜰러로 거듭난 배우 윤유선의 모습이 방송된다.

어렸을 때부터 연예계 활동을 했던 윤유선은 “결혼 전에는 내 통장에 돈이 있으면 써도 된다고 생각했다. 개념이 없었던 것 같다. 그런데 결혼하고 나서 남편의 영향인지는 모르겠지만 확실히 달라졌다”고 말한다.

이날 방송에서 윤유선은 일주일간 해외 봉사를 떠나는 아들 동주와 딸 주영이 필요한 물품을 사기 위해 주영과 쇼핑에 나서며 ‘세일 품목’을 알뜰하게 점검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에 딸 주영은 “엄마는 진짜 알뜰하다. 한 사람에게 두 개 이상 물건을 사준 적이 거의 없다. 매일 세일 품목만 사려고 한다”며 엄마의 알뜰함을 인증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윤유선의 의지에 따라 지드래곤 헤어스타일에 도전하는 아들 동주의 모습과 첫 해외봉사를 가게 된 딸 주영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오후 11시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