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일라이가 의욕 충만한 막내 매력을 선보인다.

24일 방송되는 KB2 ‘살림하는 남자들’(이하 ‘살림남’)에서는 김승우-봉태규-문세윤-김일중과 유키스의 일라이가 부산의 김정태 집으로 ‘단체살림투어’를 떠나 폭소만발의 살림 배틀을 펼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일라이가 우월한 신체 능력을 뽐내며 ‘막둥이 안테나’를 가동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일라이는 김승우의 부름에 1분 대기조로 변신해 누구보다 빠른 막내 본능을 뽐냈다. 특히 일라이는 ‘일라이’ 세 글자를 아무리 작은 목소리로 불러도 귀신 같이 캐치해내 기다렸다는 듯 김승우 앞에 모습을 드러내 폭소를 자아냈다. 더욱이 김승우 부름에 달려온 일라이는 자동응답기처럼 “형님 무엇을 도와드릴까요”를 연발하며 의욕 충만한 막내의 모습을 어필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김승우와 일라이는 나이를 넘어선 형아우 케미를 발산했다고 전해져 이목을 끈다. 김승우는 일라이 놀리는 재미에 푹 빠져 시도 때도 없이 일라이를 소환해 냈다. 특히 김승우는 일라이의 청력을 시험하기 위해 점점 더 목소리를 낮춰 부르더니 급기야 양 손을 모아 일라이 이름을 속삭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 가운데 일라이는 김승우의 부름 마다 “예 형님”을 연발해 살림남들을 초토화 시켰다는 전언이다.

‘살림남’은 24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