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채널A ‘아빠본색’ 주영훈, 이윤미 / 사진제공=채널A
채널A ‘아빠본색’ 주영훈, 이윤미 / 사진제공=채널A


작곡가 주영훈이 아내 이윤미에게 폭탄 제안을 건넨다.

18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주영훈이 수영장 촬영 후 피곤에 지친 이윤미를 위해 발 마사지 해주는 장면이 그려진다.

당시 주영훈은 이윤미의 발에 로션을 바르며 마사지를 해줬다. 주영훈은 “(발이 커서) 로션 양이 많이 들어간다. 발이 260mm라서”라며 남다른 발 사이즈를 폭로했다.

이에 이윤미는 “원래 발이 250mm이었는데, 첫째를 낳은 후에 255m, 둘째를 낳고 260mm이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주영훈은 “5남매를 만들면 나와 운동화를 같이 신을 수 있다. 신발값도 절약하고 좋겠다”고 제안해 이윤미를 실소하게 만들었다.

한편 주영훈은 이윤미의 건강을 위해 혹독한 근력 운동을 시켰다. 그러나 이윤미가 “나는 운동에 알레르기가 있는 것 같다”고 금방 포기하자 주영훈은 “어떻게 이렇게 변했느냐”며 안쓰러워했다.

이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윤미는 “몸이 안 따라주고 체력이 나빠져서 속상하다. 운동을 잘하고 좋아했었는데”라고 토로했다.

‘아빠본색’은 이날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