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드라마전쟁-씬스틸러’ 황영희 / 사진제공=SBS
‘드라마전쟁-씬스틸러’ 황영희 / 사진제공=SBS


‘드라마전쟁-씬스틸러’ 황영희 / 사진제공=SBS
배우 황영희의 애드리브에 모두가 감탄했다.

2일 방송된 SBS ‘드라마전쟁-씬스틸러’에서는 황영희가 첫 출연, 몰래드라마 신고식이 치러졌다.

황영희는 이규한과 박수홍의 갑작스러운 상황극에도 당황한 기색 없이 자연스러운 애드리브를 펼쳤다. 이를 지켜본 멤버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특히 김정태는 “젊은 김수미 선생님 같다”고 극찬했다. 정준하와 양세형은 “여태 몰래드라마 중에서 이렇게 당황하지 않은 분은 처음”이라면서 “여태 중 가장 잘 묻어나고 자연스러웠다”고 놀라워했다.

쏟아지는 극찬에 “그 정도로 완벽했냐”고 너스레를 떤 황영희는 “너희는 이제 다 죽었다”고 농담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