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초인가족’ 캐스팅 확정 / 사진제공=SBS
‘초인가족’ 캐스팅 확정 / 사진제공=SBS


‘초인가족 2017’이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SBS ‘초인가족 2017(이하 초인가족)'(극본 진영, 연출 최문석)이 2월 첫 방송을 확정 짓고 캐스팅을 공개했다.

‘초인가족’은 평범한 회사원, 주부, 학생의 일상 에피소드를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우리는 모두 초인’이라고 말하는 웃음 감성 미니 드라마로,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우리 가족의 리얼한 모습을 웃음과 감성, 풍자를 통해 엣지있게 그려낼 예정이다. 옴니버스 형식 속에 유쾌한 이야기인 듯 하지만 결국은 짠한 슬픔과 공감을 담는다.

SBS ‘애인있어요’ ‘발리에서 생긴 일’ 등을 통해 정통 드라마의 대가로 평가 받고 있는 최문석 PD가 연출을 맡아, 현 시대를 배경으로 중간으로 살아남기에도 힘든 짠한 우리네 이야기를 유쾌하게 전한다.

2월 편성 확정 소식과 함께 캐스팅도 공개됐다. 박혁권, 박선영, 김지민이 한 가족으로 출연하며, 김기리, 박희본, 인피니트 호야가 박혁권의 직장 도레미주류의 동료로 나선다.

그 중에서도 박혁권은 평범한 가장이자 찌질하면서도 짠한 회사원 ‘나천일’ 역의 최고 적역자라는 평가 아래, 가장 먼저 캐스팅이 확정됐다. 다수의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탁월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박혁권은 이번 ‘초인가족’에서 남편과 아빠, 회사원의 마음을 대변할 예정.

박혁권과 부부로 호흡을 맞출 박선영은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한다. 박선영은 남편의 박봉 월급, 사춘기 딸 등 걱정거리 속에서도 긍정적인 마인드로 활기차게 살아가는 ‘초인가족’의 실세, 주부 ‘맹라연’ 역을 맡아 대한민국 아내와 엄마들의 지지를 호소한다.

박혁권, 박선영, 김지민, 김기리, 박희본, 호야 등 최강 조합 캐스팅 소식으로 벌써부터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초인가족’은 2017년 2월 중 첫 방송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