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썰전’ 김경진(왼쪽)·김성태 의원 / 사진제공=JTBC
‘썰전’ 김경진(왼쪽)·김성태 의원 / 사진제공=JTBC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과 김성태 의원이 구치소 청문회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JTBC ‘썰전’은 지난 26일 ‘청문회 스릴러’의 두 주역 국민의당 김경진 의원과 김성태 의원을 초청해 같은날 비공개로 진행됐던 ‘구치소 청문회’ 비하인드 스토리와 각 당의 현재 분위기, 탄핵정국의 전망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MC 김구라는 최근 온라인상 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제6공화국’ 가상 캐스팅을 언급하며 “두 분 (가상 캐스팅 내용) 보신 적 있느냐. (사진을 보면) 김성태 의원은 중견 탤런트 박영지 씨랑 비슷하고, 김경진 의원은 유해진 씨를 닮았다”고 이야기 했다. 김성태 의원은 “알고 있었다. 탤런트 박영지 씨랑 조금 닮았다”며 너스레를 떨었고, “그런데 어떤 사람들은 박명수하고 닮았다고 한다! 어디가 닮았느냐”고 발끈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김경진 의원은 “유해진 씨보다는 제가 좀 더 낫지 않나요?”라며 가상 캐스팅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갑자기 “사실 나는 유호정 씨 팬이다! 이 얘기를 꼭 하고 싶었다”고 뜬금없는 고백을 해 MC 김구라를 당혹스럽게 만들었다. 김구라는 “그걸 왜 갑자기 얘기하시냐? 어디로 튈지 모르는 분이다”라며 예측할 수 없는 김경진 의원의 예능감에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김경진·김성태 의원과 함께한 JTBC ‘썰전’은 오는 29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