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1 ‘환생’ 제작진 김정수·김상무·전인태·최윤화 / 사진제공=KBS
KBS1 ‘환생’ 제작진 김정수·김상무·전인태·최윤화 / 사진제공=KBS


故 김광석이 다시 노래한다.

22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의 한 라이브 홀에서는 KBS1 ‘감성과학프로젝트 환생(이하 환생)’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자리에는 김정수 국장·김상무 팀장· 전인태 PD·최윤화 PD가 참석했다.

‘환생’은 서른 셋에 세상을 떠난 故 김광석을 음성복원기술과 UHD 홀로그램 기술 등을 이용하여 소환하는 프로그램이다. 다시 태어난 김광석이 지인, 팬들과 만나 소통하는 개념으로 기획됐으며 그를 매개로 공감을 자아낼 예정이다.

김정수 KBS 프로덕션1 담당 교양 문화부 국장은 “20년 전에 홀연히 우리 곁을 떠난 영원한 가객 김광석을 환생시킨 프로젝트다. 김광석의 음성과 노래, 그의 모습들을 오디오 기술 등을 접목시켜 환생시켰다. 많이 지치고 힘들었을 우리 시청자들과 국민들에게 드리는 마음의 선물”이라며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프로그램은 총 2부로 구성됐다. 1부는 김광석의 인생을 담은 뮤직다큐멘터리고 2부는 홀로그램 콘서트로 꾸며진다. 김 국장은 “감성적이고 아날로그적인 다큐멘터리를 통해 어떤 공감을 줄 수 있을 것인가가 우리 프로그램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2부에서는 가수 나윤권, 작곡가 김형석 등과 함께 노래하는 김광석의 모습이 그려질 것으로 전해져 기대를 모은다.

김 국장은 김광석의 절친이었던 박학기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김 국장은 “박학기와 김광석이 과거에 ‘듀엣을 하자’는 약속을 했다. 약속 이후 김광석이 홀연히 떠났는데, 이번 다큐멘터리를 통해 재현됐다. 박학기의 눈에 눈물이 맺혀있더라”라고 말했다.

프로그램을 연출한 전인태 PD는 “홀로그램, 특수효과 등을 통해 구현해냈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환생’의 주인공으로 김광석을 선택한 것에 대해서는 “공감의 끈을 어떻게 놓을까 고민하던 중, 20년 전 청춘을 보낸 사회의 허리를 이루고 있는 386세대들의 모습에 집중하게 됐다. 20년 전과 지금 얼마나 닮아있을까. 그 지점을 이어줄 수 있는 사람이 김광석이었다”라고 고백했다.

프로그램의 내레이션을 위해서 제작진은 김광석과 비슷한 목소리를 가진 사람을 찾았다. 전 PD는 “KBS에 남아 있는 김광석 자료를 통해 원고를 만들었고, 오디션을 통해 뽑은 대역의 목소리를 더해 (김광석의) 인사, 내레이션 등을 완성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기술보다는 김광석이 주는 감성에 초점을 맞춰달라”고 당부했다.

‘환생’은 2부작으로, 오는 28, 29일 오후 10시에 KBS1을 통해 전파를 탄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