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불타는 청춘’ 출연진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불타는 청춘’ 출연진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불타는 청춘’ 출연진 /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불타는 청춘’ 배우 최성국이 어리둥절해했다.

2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최성국의 생일을 맞아 멤버들이 최성국 몰래 이벤트를 시행했다.

김국진은 최성국에게 “산에 가자”고 조르기 시작했다. 괜히 최성국에게 치대며 ‘따뜻한 스킨십’ 미션을 수행했고, 이어 다른 멤버들 역시 최성국의 손을 잡고 졸라댔다.

이어 멤버들은 “다 성국이가 어디 가냐에 따라 거길 가고 싶어 한다”며 “성국이 내 거다”라고 칭찬 미션을 해나갔다. 최성국은 “왜 그래 몰래카메라야 지금?”이라며 의아해했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