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추수현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추수현 / 사진제공=뽀빠이엔터테인먼트


배우 추수현이 ‘왕은 사랑한다’에 캐스팅 됐다.

드라마 MBC ‘왕은 사랑한다’(연출 김상협, 작가 에어본)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격정 멜로 사극이다. 일찌감치 임시완과 임윤아가 주인공에 낙점돼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추수현은 극중 오민석과 함께 치명적 멜로 커플로 합류했다. ‘왕은 사랑한다’ 측에 따르면 추수현은 오민석이 연기하는 송인에 의해 왕의 여자로 길러진 기녀 ‘옥부용’ 역을 맡았다.

앞서 오민석이 세자 왕원(임시완)과 치열하게 대립하는 권문세족의 숨은 실세 ‘송인’ 역을 맡아 기대감을 자아낸 데 이어, 그를 사랑하는 기녀 ‘옥부용’ 역에 요염한 매력의 소유자 추수현이 캐스팅돼 치명적인 커플 케미를 보여줄 것을 기대케 한다.

옥부용은 고려의 팜므파탈로, 취월루의 기녀이자 송인에 의해 ‘왕의 여자’로 길러진 여인. 쓸모 없는 천덕꾸러기인 줄로만 알았던 자신을 알아봐 준,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듯 한 송인은 그녀에게 부모이자 스승이자 죽어서라도 손에 넣고 싶은 정인이다. 결국 사랑하는 송인을 위해 충렬왕의 애첩이 되는 비극적 멜로 캐릭터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팩션 멜로 사극. 올 12월부터 촬영에 들어가 2017년 M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