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이승준, 김현숙 / 사진=tvN ‘막돼먹은 영애씨15’ 캡처
배우 이승준, 김현숙 / 사진=tvN ‘막돼먹은 영애씨15’ 캡처


‘막돼먹은 영애씨15’ 김현숙과 이승준이 언성을 높였다.

12일 방송된 tvN ‘막돼먹은 영애씨15‘(연출 한상재)에서는 이영애(김현숙)가 라미란(라미란)의 시안을 훔쳐보다 걸렸다.

혁규(고세원)와 영애는 미란의 노트북을 뒤지다 덕제(조덕제)에게 걸렸고, 덕제는 “난 도둑놈하고 일 같이 못하니까 당장 경찰서 가자”고 소리쳤다. 이에 혁규가 “우리 제안서 먼저 훔쳐본 건 이승준 씨다. 그쪽도 경찰서 가야 된다”고 맞섰다.

이때 승준이 등장했고, 승준은 “그쪽 제안서 훔쳐본 적 없다. 내가 그런 치사한 놈인 것 같냐”고 물었다. 영애는 “그쪽에서 먼저 실수한 거고 쌍방 과실이니까 퉁치고 없던 일로 하자”고 말했고, 이에 승준은 “이영애 씨 퉁이다”라고 외쳤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