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SBS ‘푸른 바다의 전설’ / 사진=방송화면 캡처
SBS ‘푸른 바다의 전설’ / 사진=방송화면 캡처


성동일이 경찰에 꼬리를 밟혔다.

7일 방송된 SBS ‘푸른 바다의 전설’에서 마대영(성동일)을 추적하는 경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경찰은 마대영이 심청(전지현)을 찾기 위해 동네를 수소문하며 현관에 가위표(X)와 세모△)를 그려놓은 것을 찾았다.

마침 근처에서 마대영은 심청을 지켜보고 있었다. 그 순간 경찰은 마대영을 발견하고 그를 뒤쫓기 시작했다. 마대영은 급히 건물로 피신해 변장했고, 경찰을 따돌리는데 성공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