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주영훈 /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주영훈 / 사진제공=채널A ‘아빠본색’


작곡가 주영훈이 특급 남편의 면모를 드러냈다.

오는 7일 방송되는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육아와 살림을 완벽하게 해내는 주영훈의 일상이 공개된다.

주영훈은 아침 일찍 두 딸을 보살피고 집안 살림을 책임졌다. 그는 “아내(이윤미)가 둘째 기저귀를 밤새 갈고 힘들다. 좀 더 자게 아침에는 내가 혼자 알아서 두 딸을 돌본다”고 밝혔다.

그는 딸들의 아침 식사, 세수와 양치질, 소꿉놀이까지 능수능란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아내 이윤미가 출산 후유증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았다. 지금도 손가락 한쪽에 변형이 와 있다”라며 “손에 힘이 없어서 웬만한 일은 내가 다 했다. 아내가 그때 관절염 때문에 굉장히 고생을 많이 했기 때문에 육아와 살림을 내가 하다 보니까 익숙해진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육아와 살림의 신으로 변신한 주영훈의 아내 사랑은 7일 오후 9시 30분 채널A ‘아빠본색’에서 공개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