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최민수, 강주은/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최민수, 강주은/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의 흑역사가 공개됐다.

24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천하의 강주은이 주식 사기를 당해 거액을 날렸던 사연이 공개된다.

최근 강주은은 최민수와 함께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과거 주식 사기를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강주은은 “결혼 후 항상 자기(최민수)에게 경제적인 도움이 못된 것에 대해 미안했다. 그 때 당시 주식 시장이 뜨거워 나도 도움이 되고자 주식을 했다”고 말하며 “증권 상담가를 찾아갔더니 ‘몇 백 명 대기하고 있는데 강주은 씨는 운이 좋은 거다’라고 말해 ‘나는 선택받은 사람이구나. 운이 좋구나’ 생각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선택된 사람만이 돈을 날릴 수 있는 자리였다”며 씁쓸해한다.

이어 “그 때 많이 힘들었는데 당신(최민수)이 나에게 (돈 날린 것에 대해) 핀잔 한 번 주지 않아 고마웠다”고 이야기한다. 이에 최민수는 “그 당시 내가 주은이에게 핀잔주지 않은 이유는 말도 안 되는 이 상황에 주은이가 충격 받고 상처 받을까봐 걱정하는 마음이 컸다”고 말해 강주은을 감동시킨다.

‘엄마가 뭐길래’는 2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