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김영애, 정경순, 나영희 / 사진제공=TV조선
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김영애, 정경순, 나영희 / 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배우 김영애, 나영희, 정경순이 이성미의 지원사격에 나선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 이성미의 SOS를 받은 김영애, 나영희, 정경순이 출연한다.

당시 세 사람은 은기의 잔소리를 잡아달라는 이성미의 부탁에 은기·은별 남매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고, 오랜만에 보는 은기와 은별을 반기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평화로운 시간도 잠시 나영희는 “내가 잔소리를 좀 잘 하는 편이다. 은기가 어떤 잔소리를 하는지 좀 봐야겠다”고 말하며 잔소리 대마왕 은기 잡기에 나섰다.

평소 은기가 사춘기인 동생 은별에게 잔소리를 자주 한다는 사실을 너무 잘 아는 배우 정경순은 “은기야 사춘기일 땐 건드리는 것 아니야”라고 은별의 편을 들며 본격적으로 은기에게 잔소리를 시작했다. 은기는 포스 있는 이모들의 공격에 어쩔 줄 몰라 하며 식은땀을 흘렸다는 후문이다.

김영애, 나영희, 정경순이 출연하는 ‘엄마가 뭐길래’는 오는 24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