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양파(왼쪽부터), 손승연, 정선아/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양파(왼쪽부터), 손승연, 정선아/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뮤지컬 배우 정선아가 ‘보디가드’의 출연 소감을 밝혔다.

정선아는 21일 오후 2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북파크 카오스홀에서 진행된 뮤지컬 ‘보디가드’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사실 저에게도 큰 도전인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극중 레이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다.

정선아는 “상반기에는 뮤지컬 ‘위키드’에서 귀엽고, 두성을 쓰는 역을 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보디가드’를 통해 묵직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역할을 하게 됐다”면서 “뮤지컬계에서 나름 ‘센 언니’로 통하는데, 연출이 계속해서 더 섹시하고 더 센 것을 요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실 그런 점이 조금 헷갈리긴 하지만, ‘보디가드’에는 전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음악이 나오기 때문에 그 힘을 믿고 공연을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보디가드’는 영화 ‘보디가드’를 원작으로 하며, 가수 레이첼과 그의 경호원 프랭크의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영화의 사운드트랙을 고스란히 가져왔으며, 주인공 휘트니 휴스턴의 히트곡을 뮤지컬 넘버로 재해석했다. 정선아, 양파, 손승연, 박성웅, 이종혁 등이 출연한다.

오는 12월 15일부터 2017년 3월 5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