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THE K2’ 윤아 스틸컷 / 사진제공=tvN
‘THE K2’ 윤아 스틸컷 / 사진제공=tvN


소녀시대 윤아가 배우 송윤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윤아는 15일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SM엔터테인먼트 커뮤니케이션센터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최근 종영한 tvN ‘THE K2(더 케이투)’에서 호흡을 맞춘 송윤아에 대해 언급했다.

윤아와 송윤아는 ‘THE K2’에서 각각 대선 유력 후보의 숨겨진 딸 고안나와 그의 계모 최유진 역을 맡아 열연했다.

‘THE K2’ 송윤아, 소녀시대 윤아 스틸컷 / 사진제공=tvN
‘THE K2’ 송윤아, 소녀시대 윤아 스틸컷 / 사진제공=tvN
“극 중 (송)윤아 언니와 촬영한 장면들이 대부분 감정 신들이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고민을 하기도 했다”던 윤아는 “때로는 언니가 ‘여기서는 이렇게 해보는 게 어떨까?’라면서 조언도 해주셨다. 함께 촬영을 하면 제가 언니에게 많은 에너지를 받고 연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투윤아’의 시너지는 언니의 에너지를 통해 더 잘 나타날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면서 “저와 언니가 맞붙는 신을 모니터링하다가 제가 연락을 드린 적도 있다. 안나가 최유진과 집에서 마주치고 그를 ‘악마’라 부르는 장면이었다. 그때 유진과 안나의 느낌이 서로 잘 살았던 것 같다. 당시에 언니에게 ‘언니가 잘 이끌어주셔서 좋은 신이 나올 수 있었어요. 감사합니다’라고 연락을 드렸었다”는 일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THE K2’를 통해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는 호평을 얻은 윤아는 오는 12월부터 차기작 MBC ‘왕은 사랑한다’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