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테이/사진제공=HIS엔터테인먼트
테이/사진제공=HIS엔터테인먼트


가수 테이가 6년 만에 새 음반을 발표한다.

테이는 14일 정오 정규 7집 ‘The New Journey’를 발표한다.

소속사 측은 새 음반을 두고 “음반명이 ‘새로운 여정’이라는 뜻인 만큼 테이의 독보적인 색깔을 담아냈다”고 소개했다.

이 음반에는 타이틀 곡 ‘사랑은 왜’를 비롯해 ‘그리움도 사랑이다’, ‘그냥가’, ‘따뜻했던,그대만’, ‘다시 사랑 할 수 있을까’, ‘그리운 날에는’ 등 총 6 곡이 수록돼 있다.

‘사랑은 왜’는 신예 작곡가 임지수의 곡으로 테이가 작사에 참여해 의미를 더했다. 떠나간 연인을 그리워 하는 가사에 테이의 호소력 짙은 음색이 더해져 완성됐다.

테이는 이번 음반을 위해 약 1년 동안 공을 들였다. 제작의 모든 과정에 심도 깊게 참여, 가사와 작곡을 비롯해 편곡, 앨범 디자인 등 모든 작업 과정에 동참햇다.

제작 관계자는 “한층 더 심도 깊어진 테이의 음악을 만날 수 있는 음반으로 트렌디한 음악에 지쳐 있는 사람들에게 편하게 힐링 할 수 있는 리얼 사운드 전달을 위해 고민했다”며 “전곡 오케스트라 연주와 국내 최고의 연주자, 엔지니어가 참여해 1초 단위로 고민하며 완성도를 높이려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테이는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음악 방송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