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찬희 인턴기자]
배우 진기주, 이지은, 이준기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배우 진기주, 이지은, 이준기 / 사진=SBS ‘달의 연인’ 캡처


‘달의 연인’ 이준기가 진기주를 사형 시켰다.

25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이하 달의 연인)’(조윤영 극본, 김규태 연출)에서는 채령(진기주)의 죄가 밝혀진 뒤 난장형에 처해지는 장면이 그려졌다.

채령의 죽음을 목격한 해수(이지은)는 쓰러졌고, 이를 찾아온 왕소(이준기)는 채령의 죄를 고했다. 왕소는 “채령이가 그간 계속 널 염탐했다”며 이유를 밝혔다.

왕소는 “너와 내 사이를 아홉째에게 알리고 다미원에서 너의 흔적을 빼돌려서 첩자일지도 모른다는 오해를 사게 했다”라며 “큰형님께 수은을 쓴 진범도 채령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왕소는 “용서할 이유도 필요도 없었다”고 차가운 태도를 보였다.

유찬희 인턴기자 chan0502@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