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럭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조윤희 매력 비교 / 사진제공=쇼박스, 킹콩엔터테인먼트
‘럭키’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조윤희 매력 비교 / 사진제공=쇼박스, 킹콩엔터테인먼트


배우 조윤희가 스크린과 브라운관에서 1인 2색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조윤희는 영화 ‘럭키’와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각각 다른 매력으로 관객들과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조윤희는 ‘럭키’에서 유해진(최형욱 역)을 옆에서 보살펴주는 구급대원 강리나 역을 맡았고,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는 양복점의 공방직원 나연실 역을 맡았다.

‘럭키’에서 조윤희는 유해진에게 도움이 필요할 때마다 옆에서 물심양면으로 도와준다. 이러한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준다. 또한 자연스럽게 내린 긴 생머리와 예쁜 미소, 유해진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모습에선 그가 사랑스럽고 매력적이게 다가온다.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조윤희는 싹싹함과 성실함으로 세계 제일의 친화력을 자랑한다. 어딜가나 ‘미스 나’로 통하며, 이러한 조윤희의 친화력은 이동건(이동진 역)과 ‘월계수 양복점’에 도움이 필요할 때 큰 몫을 해낸다. 다만 사랑에 있어서는 서툴던 그가, 만났다 하면 티격태격하기 일쑤였던 이동건과 핑크빛 분위기를 형성시키며 새로운 ‘심쿵’커플로 부상,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처럼 조윤희는 영화와 드라마에서 맡은 캐릭터를 통해 각기 다른 매력을 보여주며 대중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뿐만 아니라 ‘럭키’가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 및 누적 관객수 400만 명 돌파하는 가하면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 시청률 30%(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넘으며 주말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등 그가 출연한 영화, 드라마 모두 히트하며 ‘히트 메이커’로 우뚝 섰다. 앞으로 조윤희가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을 높인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