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성미 모녀/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이성미 모녀/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엄마가 뭐길래’ 이성미가 딸 은별과 갈등을 겪는다.

오는 13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이성미와 딸 은별이 통금 시간을 둘러싸고 갈등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성미는 딸 은별이 저녁 때 외출을 하려하자 “밤에 어딜 나가려고 하느냐. 바지가 너무 짧다”며 폭풍 잔소리를 하고, 은별은 “집 앞에 친구를 잠깐 만나고 오겠다”며 외출을 감행한다.

통금시간이 8시 30분인 은별이 “8시 40분까지 오겠다”고 하자 외출을 허락한 이성미는 9시가 넘어도 집에 들어오지 않는 은별을 보며 폭발한다.

이성미는 “내가 중학교 때 골목길에서 낯선 남자가 나를 끌어안은 적이 있다. 그 때가 밤 8시정도였다. 여러 가지 트라우마가 있어 아이들한테 통금시간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엄마가 뭐길래’는 오는 13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