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가족/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 가족/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최민수 부부와 강주은 부모님의 평행이론이 공개된다.

6일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강주은-최민수 부부와 강주은 부모님의 놀랍도록 닮은 결혼스토리가 공개될 예정이다.

캐나다에서 강주은 부모님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강주은-최민수 부부는 젊은 시절 강주은 부모님의 사진을 보며 추억을 나눈다. 그러던 중 강주은의 부모님이 만난 지 3번 만에 결혼을 결정한 사실을 알게 된 최민수는 “우리랑 닮은 점이 많다. 우리는 만나서 대화한 지 3시간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고 말한다.

이어 강주은의 막내아들 유진이가 “할머니는 23살 때 결혼해서 한국에서 캐나다로 갔고, 우리 엄마(강주은)는 23살 때 결혼해서 캐나다에서 한국으로 왔다”고 말하며 두 부부의 놀랍도록 닮은 ‘평행이론’을 입증한다.

이에 최민수는 “결국은 그래서 대디(강주은 父)랑 나랑 똑같은 설거지 인생이 되었다. 주부습진 걸리진 않았느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엄마가 뭐길래’는 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