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성소, 홍윤화 / 사진제공=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성소, 홍윤화 / 사진제공=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


우주소녀 성소가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서 또 한 번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성소는 오는 5일 방송되는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이하 웃찾사)에 출연해 ‘홍배달’코너에서 김민기의 수제자 역할로 등장, 화려한 무술 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 성소는 SBS 추석특집 파일럿 ‘내일은 시구왕’에서 선보였던 격투 게임 ‘스트리트 파이터’ 캐릭터 춘리 의상을 ‘홍배달’에서 다시 한 번 입는다. 무술 대결을 펼치는 코너의 콘셉트를 제대로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김민기-홍윤화와의 만남도 ‘내일은 시구왕’에 이어 두 번째다. 공개 코미디 무대가 처음인 성소는 김민기-홍윤화 커플이 대사부터 동선까지 차근차근 알려준 덕분에 실수 없이 즐겁게 녹화를 마쳤다는 후문이다.

관계자는 “김민기와 홍윤화도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커플인데, 성소도 매우 밝더라. 촬영장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며 “성소의 동작에 몸을 잘 쓴다는 개그맨들도 혀를 내둘렀다. 관객석에서는 환호성이 나왔다”고 촬영 후기를 전했다.

‘웃찾사’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