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영화 ‘럭키’의 주연배우 유해진, 이준, 임지연 /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영화 ‘럭키’의 주연배우 유해진, 이준, 임지연 / 사진제공=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섹션TV’ 이준이 상대배우 임지연과의 키스신을 언급했다.

2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럭키’의 주인공 유해진, 이준, 임지연과의 인터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준은 ‘럭키’에서 가장 인상깊은 장면을 묻는 질문에 곧바로 “키스신”이라고 답하며 부끄러워했다.

이에 임지연은 “키스신을 촬영할 때 이준 씨와 굉장히 친해졌다고 생각해 어색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이준 씨가 그날 하루 종일 키스 얘기를 하더라”고 폭로해 이준을 당황케 했다.

유해진이 “키스신 촬영하고 나서?”라고 묻자 임지연은 “촬영 전부터 그랬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