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정유진 / 사진제공=YG
배우 정유진 / 사진제공=YG


‘더블유(W)’ 정유진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MBC 수목드라마 ‘W'(극본 송재정, 연출 정대윤)는 오늘(14일) 최종회를 남겨두고 있다. 이 가운데, 신예 배우 정유진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정유진은 “만감이 교차한다. 마지막 촬영을 끝내고 나오는 순간 스태프들이 꽃다발과 함께 박수를 쳐 췄다. 그 순간 가슴 떨리는 뭉클함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W’가 반 사전 제작이어서 준비 기간이 길었던 만큼 다들 정이 많이 들었다. 함께 한 모든 분께 정말 감사 드린다”고 눈물을 글썽였다.

‘W’는 그에게 큰 발전이 있었던 작품이다. 대본상 윤소희 캐릭터에 대한 소개가 매우 짧았기 때문이다. ‘강철의 오랜 친구이자 비서’라는 설정값만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유진은 “처음 대본을 받고 독특한 내용에 충격을 받았었다. 영화로 제작해도 될 만 하다고 생각했다. 작가님은 천재인 것 같다”면서도 “반면, 전작들은 인물 소개만 한 두 페이지가 있었는데 이번 작품은 그렇지 않아 신인인 내가 어떻게 접근하고 준비해야 할 지 잘 몰랐다. 치열하게 고민해야 했고 그로 인해 더욱 발전하게 된 작품”이라고 말했다.

정유진의 마지막 촬영현장 비하인드 사진도 이날 공개됐다. 사진 속 정유진은 구치소에서 누군가를 면회하고 있다. 화이트 블라우스에 쿨하면서도 섹시한 미모가 돋보이는 모습이다. 그는 진지하게 연기에 임하다가도 ‘컷’ 소리가 나면 이내 카메라를 향해 상큼한 미소를 보였다.

정유진은 ‘W’에서 강철(이종석)의 비서이자, 만화 속 세계에서의 여주인공 윤소희 역할을 완벽히 소화해 주목받았다. 앞서 ‘무림학교’, ‘풍문으로 들었소’ 등에서는 신인답지 않은 존재감과 안정된 연기력으로 호평 받았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