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최민수, 강주은/사진제공=TV조선
최민수, 강주은/사진제공=TV조선


최민수가 강주은에 꼼짝 못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는 강주은에게 탈탈 털리고 몸져누운 최민수의 모습이 방송된다.

강주은이 22년동안 사용한 낡은 소파를 버리겠다고 선언하자 최민수는 화들짝 놀라며 소파교체를 극구 반대한다. 최민수는 “소파 교체를 하기 전 가족 회의를 하자”며 가족들을 불러 모은 후 소파를 버리지 말아야 할 이유에 대해 요목조목 자기주장을 펼친다.

최민수는 “이 소파에는 22년동안의 추억이 담겼기 때문에 절대 버리면 안된다. 그리고 엄마(강주은)가 처음 결혼했을 때 갖고 온 소파라 절대 버릴 수 없다”고 강력히 주장하지만 사실 최민수가 소파에 집착하는 이유는 소파에 숨겨놓은 비상금을 지키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이미 최민수가 숨겨놓은 비상금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강주은은 끝까지 모르는 척을 하며 그 돈을 보태 새 소파를 구입하고, 외출 후 돌아온 최민수는 새 소파를 보고 아연실색한다.

‘엄마가 뭐길래’는 1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