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패널 홍석천 / 사진제공=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패널 홍석천 / 사진제공=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풍문으로 들었쇼’에서 구본승의 공백기와 관련한 풍문을 소개한다.

15일 방송되는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구본승의 공백기와 관련한 풍문이 소개된다.

이날 ‘풍문쇼’ 녹화에서는 ‘옛날 스타가 뜬다’를 주제로 화려했던 과거를 보내고 다시 컴백한 스타들에 대해 다뤘다. 그 중 최근 오랜만에 방송에 출연해 화제가 된 구본승을 둘러싼 풍문이 소개됐다.

출연진들은 구본승이 갑작스레 연예계에서 자취를 감추게 된 사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한 출연자는 구본승이 과거 한 방송에서 “사실 영화를 찍고 좀 쉬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공백이 너무 길어졌다”고 말한 사실을 언급해 출연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어 다른 출연자는 “제작진 입장에서 보면 연예인은 많다”며 “일이 없어도 옷을 잘 차려 입고 방송국 왔다 갔다 해야한다”며 연예인 김용만에게 들은 공백 극복 방법을 전했다.

또 다른 출연자는 “저는 4년의 공백기가 있었는데 무작정 작가실에 얼굴을 비추니까 코너가 생기더라”고 자신만의 공백 극복 경험을 전수했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