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소현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김소현 / 사진=서예진 기자 yejin0214@


“애교? 익숙해졌어요.”

김소현이 8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센터에서 열린 tvN ‘싸우자 귀신아’(극본 이대일, 연출 박준화) 기자간담회에서 “내가 맡은 캐릭터 중에 가장 발랄하고, 상대 배우를 쫓아다니면서 들이대는 역할이다”고 말문을 열었다.

극 중 김소현은 오지랖 넓은 여고생 귀신 김현지 역을 맡아 매회 털털하면서도 귀엽고,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이어 “사실 대본을 볼 때는 감이 오지 않았다. 어떻게 연기해야 될지 몰랐는데 감독님께서 ‘너의 모든 걸 내려놓고 하라’고 해서 재미있게 찍고 있다”면서 “모든 신을 찍을 때마다 많이 웃으면서 찍고 있다. 처음에는 부끄럽고 애교를 하고, 조르는 것이 어색했는데 하다보니까 익숙해지고 점점 닮아가지는 것 같다”고 밝혔다.

옥택연은 “김소현이 연기를 너무 잘한다. 김현지의 사랑스러움 그 자체를 가지고 있다. 들이댄다거나 호흡을 맞출 때마다 귀여움과 사랑스러움이 묻어 나와서 나뿐만 아니라 모든 스태프들이 아빠미소를 지으면서 모니터를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싸우자 귀신아’는 귀신을 보는 능력을 없앨 돈을 벌기 위해 귀신을 때려잡는 ‘허당 퇴마사’ 박봉팔(옥택연)과 수능을 못 치른 한으로 귀신이 된 여고생 ‘오지랖 귀신’ 김현지(김소현)가 동고동락하며 함께 귀신을 쫓는 이야기를 그린다.

누적 조회수 7억 뷰를 기록하며 수많은 마니아를 보유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로맨틱 코미디와 호러, 액션을 버무린 드라마로 호평 받고 있다. 택연·김소현·권율·김상호·강기영·이다윗 등이 출연한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1시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