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유리아/사진제공=달컴퍼니
유리아/사진제공=달컴퍼니


뮤지컬 배우 유리아가 ‘키다리 아저씨’에 참여하는 소감을 전했다.

유리아는 28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DCF대명문화공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상대 역인 제르비스가 3명이다. 공연을 하는 동안 매번 새로운 느낌”이라고 밝혔다.

그는 “세 배우 모두가 다른 캐릭터를 갖고 있고 , 많은 도움을 준다”고 덧붙였다.

유리아는 또 “맡은 제루샤라는 역할의 대사, 노래는 방대한 분량이다. 자칫 기계적으로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각기 다른 영감을 주는 세 배우 덕분에 새로운 기분이 든다”면서 “매회 다른 공연을 올린다는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다리 아저씨’는 진 웹스터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2인극 뮤지컬이다. 고아 소녀 제루샤와 그를 후원하는 키다리 아저씨 제르비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10월 3일까지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