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강주은, 최민수/사진제공=TV조선
강주은, 최민수/사진제공=TV조선


‘엄마가 뭐길래’ 강주은이 남편 최민수와의 신혼을 회상했다.

28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TV조선 ‘엄마가 뭐길래’에서 강주은이 결혼 초 최민수로 인해 서운했던 것들을 아들 유성과 유진이에게 하소연하고, 서툰 한국어 실력 때문에 생겼던 웃지 못 할 해프닝을 공개한다.

강주은은 “신혼 초 2년 동안 20년 싸울 양을 다 싸운 것 같다. 신혼 초에는 남편(최민수)이 너무 가부장적이었고 나는 늘 ‘진지 잡수세요’, ‘안녕히 주무세요’, ‘다녀오세요’ 등 존댓말을 했다. 한국어가 서툴렀던 때라 이렇게 말하는 게 당연한 건 줄 알았다. 너무 답답해서 서랍에 캐나다행 티켓을 늘 간직하고 지냈다”며 신혼 초 최민수와의 결혼 생활이 녹록치 않았음을 고백한다.

강주은의 고백으로 가부장적이었던 아빠의 모습을 알게 된 아들 유성이와 유진이는 최민수를 응징하고 이에 최민수는 억울함을 토로하며 “나도 할 말이 있다. 주은이가 신혼집에 기습 취재하러 찾아온 기자를 레이스 달린 잠옷 바람으로 맞이해 당황했던 적이 있다”며 황당한 에피소드를 털어놓는다.

강주은은 “아침부터 인터폰을 눌러 ‘안녕하세요 형수님, 형 아직 안 일어나셨어요? 형수님 잠깐 뵐 수 있을까요?”라고 해서 최민수의 아는 동생인 줄 알았다. 누구냐고 물어보니 기자라고 하길래 이름이 기자인 줄 알았다“고 그 때 당시를 회상하며 웃음을 터뜨린다.

‘엄마가 뭐길래’는 28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