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신성록/사진제공=달컴퍼니
신성록/사진제공=달컴퍼니


배우 신성록이 뮤지컬 무대를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신성록은 28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동숭동 DCF대명문화공장에서 진행된 뮤지컬 ‘키다리 아저씨’의 기자간담회에서 “뮤지컬 무대에서 연기를 시작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뮤지컬 무대에서 느끼는 감정과 감성 등이 좋다. 물론 영화, 드라마 등에서도 느낄 수 있고 지금도 성장 중이지만, 그런 면에서 뮤지컬에서는 다양한 역할의 제안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 드라마 등 장르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일을 하면서 스스로 느끼지 못하는 일을 한다면, 소모적으로 이미지를 쓰는 것밖에는 안될 것이다. 즐겁게 작업하면 시간이 어떻게 지나가는 줄 모르게 임한다”고 덧붙였다.

신성록은 “무대에서 행복하게 작업할 수 있는 것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선택의 기준인 것 같다. 좋은 작품을 하고 싶은 것이 배우로서의 목표”라고 밝혔다.

‘키다리 아저씨’는 진 웹스터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2인극 뮤지컬이다. 고아 소녀 제루샤와 그를 후원하는 키다리 아저씨 제르비스의 이야기를 담는다. 오는 10월 3일까지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