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정슬기 인턴기자]
김정훈/사진제공=tvN ‘아버지와 나’ 방송화면
김정훈/사진제공=tvN ‘아버지와 나’ 방송화면


‘아버지와 나’ 김순명-김정훈 부자가 뉴질랜드로 갔다.

2일 방송된 tvN ‘아버지와 나’에서는 김순명-김정훈 부자가 뉴질랜드로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정훈은 아버지와 뉴질랜드 공항에 도착했지만, 낯선 환경에 살짝 당황스러워했다. 길을 헤매던 김정훈은 간단한 영어로 행인들에게 길을 물어보며 힘들게 공항을 빠져나왔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정훈은 “(저의 영어 실력에) 실망하시는 분들이 많을 거다”라며 “제가 원래 이러진 않았다”라고 웃으며 해명했다. 이어 김정훈은 “왜 다들 영어가 중요하다고 하는지 알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정슬기 인턴기자 seulki_ju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