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배우 박신양 조한철 / 사진제공=SM C&C
배우 박신양 조한철 / 사진제공=SM C&C


‘동네변호사 조들호’ 박신양이 이성을 잃었다.

24일 방송되는 KBS2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 (극본 이향희 김영찬, 연출 이정섭 이은진)에서는 로펌 금산 변호사 김태정(조한철)에게 거침없이 분노를 쏟아내는 조들호(박신양)의 모습이 그려진다.

3년 전 정회장(정원중)의 배임횡령 재판부터 최근 에너지 드링크 사건까지 조들호와 김태정은 법정에서 자주 마주치며 신경전을 벌여왔다. 그런 가운데 이번에는 조들호가 직접 멱살을 쥐게 만들 만큼 참을 수 없는 분노를 표출해 궁금증이 유발되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분에서 김태정은 로펌 금산의 정보들을 신영일(김갑수)에게 전달하며 성공에 대한 뜨거운 야심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에너지 드링크 사건 재판을 맡았을 때도 숨길 수 없는 야망으로 정회장의 환심을 샀던 만큼 서서히 드러난 그의 본성이 조들호를 움직이게 만든 것은 아닌지 추측케 하고 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한 관계자는 “인물들 간의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들호와 김태정도 날카롭게 부딪힌다. 더욱이 김태정은 조들호가 용납할 수 없는 일을 행하며 극적 긴장감도 높일 예정이다”라며 “조들호를 폭발하게 만든 김태정의 결정적 타격이 무엇일지 오늘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