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유진 기자]
가수 장혜진과 딸 /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 캡처
가수 장혜진과 딸 / 사진=SBS ‘판타스틱 듀오’ 캡처


‘판타스틱 듀오’ 장혜진이 친딸의 등장에 눈물을 보였다.

장혜진은 22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판타스틱 듀오’에서 ‘아름다운 날들’을 함께 부를 판듀 파트너를 찾았다.

이때 친딸이 영상 속에 등장하자 장혜진은 울컥하며 “제자들을 봐서 좋았는데 마지막에 친딸이 나와서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장혜진의 친딸 강은비 씨는 객석에도 직접 출연해 장혜진을 깜짝 놀라게 했다.

장혜진은 “사실 가장 아픈 딸이다. 태어난 지 50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생사를 넘나들었다. 지금은 펜싱 선수로 활동하고 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딸”이라며 사연을 전해 훈훈함을 안겼다.

김유진 기자 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